HOME 다음 주제별 컬렉션

주제별 컬렉션

5개의 주제컬렉션이 있습니다.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1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2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3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4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5

6·25 전쟁

6·25전쟁 관련 박물관 소장자료에는 다양한 형태로 전쟁을 경험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된 전쟁은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이 공식 조인되기까지 3년 동안 계속되었다. 6·25전쟁은 수많은 인적·물적 피해를 남기고 끝났지만, 전쟁의 상흔은 여전히 곳곳에 남아 있다. 6·25전쟁 시기를 살았던 사람들은 이산가족, 피난촌의 전쟁고아, 전쟁포로, 군경(軍警)의 전사(戰死), 민간인 학살, 부상당한 상이(傷痍)군경, 전쟁미망인 등으로 대표되는 비인간적인 전쟁의 폭력과 슬픔을 지켜보아야 했다. 6·25전쟁 관련 소장자료는 ‘전쟁 속 사람’, ‘전쟁 중 기록’, ‘전쟁 후 기억’으로 크게 분류할 수 있다. 이러한 분류는 자료의 내용과 의미에 따른 구분으로, 6·25전쟁의 가장 중요한 행위 주체인 사람, 이들의 활동을 보여주는 기록, 그리고 전쟁 이후 전쟁의 경험을 어떻게 기억하는가를 중심에 놓고 분류한 것이다. 공개된 이들 자료를 분류하면, ‘전쟁 속 사람’은 447점, ‘전쟁 중 기록’은 2,079점, ‘전쟁 후 기억’은 2,669점으로 총 5,195점(2019년 12월 현재)이다.

컬렉션 보기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1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2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3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4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5

교과서

교과서는 학교에서 교과 과정에 따라 주된 교재로 사용하기 위하여 편찬한 책이다. 교과 과정에는 당시 시대 변화가 반영되었기에, 교과서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변화를 그대로 보여준다. 대한제국기에 교수와 학습에 필요한 지식 내용을 담은 교육 자료로 교과서를 편찬한 이래, 해방 이후에 당시 현실 상황, 국가 발전 방향과 맞물려 여러 차례 개편되면서 오늘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당시 상황을 반영한 교육과정은 교과서 발간에 온전히 반영되었던 셈이다. 교육과정은 교육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그에 알맞은 교육 및 학습 내용을 체계화한 교과 계획인데, 당시 사회가 지향하는 교육적 가치를 반영하여, 학제별로 특정한 교육 및 학습 내용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였다. 따라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교과서는 교육과정 시기를 중심으로 학제별, 과목별로 세분화하여 살펴보아야 한다. 박물관 소장 교과서는 교육과정에 따라 구분하여 정리할 수 있다. 대한제국기와 일제강점기는 교과 계획을 토대로 한 교육과정을 미처 수립하지 못했거나 왜곡되었던 시기였지만, 그 뒤 교과과정이 수립되기 이전의 과도기는 ‘교수요목기(敎授要目期)’라고 한다. 이후 시대의 추세와 사회적·국가적 요구의 변화에 맞춰 교육 목표를 정립하고 그에 알맞은 교육 및 학습 내용을 체계화하면서 변화하는 현실 상황을 반영하여 모두 일곱 차례 교육과정이 변경되었다. 2019년 12월 현재 총 8,314점의 공개 자료 중 대한제국기 자료는 91점, 일제강점기 자료는 125점, 교수요목기 자료는 303점, 제1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423점, 제2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1,666점, 제3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1,088점, 제4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904점, 제5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1,559점, 제6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1,984점, 제7차 교육과정기 자료는 143점, 이후의 2007·2009 개정 교육과정기 자료는 28점이다. 한편 교과서는 학제별로도 구분할 수 있는데, 전통시대에는 나이나 수준에 따라 학제를 나누어 다루지 않았지만, 일제강점기 이래 학제별 구분에 따라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교과서로 나뉘었기 때문이다. 이 중 초등학교는 일제강점기에 보통학교, 심상소학교, 국민학교 등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가 1996년 3월 1일부터 국민학교를 초등학교로 바꾸어 지금에 이른다. 교육과정별·학제별 분류 이후에는 과목별로 교과서를 나누어 살필 수 있다. 예전부터 교과서는 주로 과목별로 간행되거나 활용되었는데, 과목별 분류는 대한제국기 교과서에도 그대로 나타난다. 다만 이때는 교과과정이나 학제별 분류가 없었으므로, 과목별 분류는 일제강점기에 시행된 학제별 분류를 전제로 구분하여야 한다. 특히 고등학교의 경우에는 대학교 진학 여부에 따라 인문계와 비인문계 교과서로 나누어 볼 필요가 있다.

컬렉션 보기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1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2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3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4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5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은 외국에 대한 개항이 사회 전반의 변화를 가져오는 계기가 되었으며, 일제 강점 및 분단과 대한민국 정부의 수립 역시 제국주의와 냉전이라는 국제질서 속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한국 근현대사를 이해하는 데 중요한 주제이다.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이라는 주제에 해당하는 자료들은 외국과의 관계에 따라 한국사회에 미친 영향이 크다는 점에서 시기별로 크게 개항기,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총 2,382점의 공개 자료 중 개항기 자료는 349점, 일제강점기 자료는 344점, 해방 이후 시기의 자료는 1,689점이다. 레벨3은 자료를 생산한 국가를 기준으로 구분했다. 각 시기별로 한국과 정치·군사·경제·문화적 관계를 형성하는 국가들이 자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한국과 관계를 맺는 양상 및 이후 영향이 달랐기 때문이다. 같은 국가라 하더라도 시기별로 한국에 대한 시각과 정책도 달랐기 때문에 시기에 따라 양국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였는지 살펴볼 수 있다. 소장자료는 프랑스, 미국, 일본, 영국, 독일, 캐나다, 이탈리아, 중국, 오스트리아, 헝가리(이상 개항기), 일본,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스웨덴, 캐나다(이상 일제강점기), 미국, 유엔, 일본, 터키, 영국, 프랑스, 캐나다, 독일, 중국, 네덜란드, 이탈리아, 그리스, 러시아, 파나마(이상 해방 이후) 등의 국가들이 생산했으며, 각 시기별 해당 국가가 생산한 자료들을 통해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을 확인할 수 있다. 레벨4는 보다 구체적으로 해당 자료를 생산한 주체별로 구분했다. 어떤 임무와 목적을 지녔는지에 따라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같은 국가라고 하더라도 다양한 주체들이 한국을 방문하거나, 거주하며 관계를 맺고 있었고, 각 주체의 지위와 목적에 따라 다양한 시각을 반영하고 있었다. 정부 관료 및 군인, 민간의 시각 차이는 그들이 생산한 자료에 반영되어 있으며, 이는 각 시기별, 국가별로 비교하여 국가 관계의 다양한 양상과 층위를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구분된 주체 및 직위는 관료, 군인, 선교사, 언론/언론인, 여행가, 조선총독부, 평화봉사단, 기타이다.

컬렉션 보기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1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2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3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4
컬렉션 타이틀 이미지5

통신

통신은 넓은 의미에서 소식과 정보를 주고받는 활동이다. 근대 통신은 우편, 전신, 전화 등을 통해 소식과 정보를 전송·교환하는 일을 의미한다. 근대 우편제도를 비롯하여 전화 등의 통신기술은 과학문명과 함께 끊임없이 발전하여 오늘에 이르렀다. 통신기술의 발달은 사회를 크게 변화시켜 왔다. 통신 관련 유물과 자료를 통해 한국 근현대의 역사와 사회문화를 깊게 이해하고, 당대를 살았던 한국인의 삶에 더욱 가깝게 다가갈 수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통신’ 관련 공개 유물과 자료는 187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11,167점(2019년 12월 현재)에 달한다. 이들은 근대 우편제도를 중심으로 한 ‘우편’과 근현대 통신기술을 중심으로 한 ‘통신기기’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컬렉션 보기

카테고리 검색